홈플러스 임원 급여 20% 삭감

홈플러스 임원 급여 20% 삭감

홈플러스 임원 급여 20% 삭감

 

대단하다고 해야할지 정말 코로나19로 인한 여파가 이렇게 크고 여러가지를 변화시킬 줄은 몰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떤 상황들이 변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임원 급여 20% 자진 삭감

 

홈플러스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소비침체와 같은 상황으로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고하며, 때문에 임원들이 급여를 자진 삭감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홈플러스는 2020년 6월 17일 오전 서울 등촌동 본사 사옥에서 열린 임원회의로부터 부문장 이상의 임원들이 3개월간의 급여를 20% 자진반납을 한다고 결의했다고 밝혀진 바 있다고 합니다.

통상 오너 기업에서의 임원 급여 반납 사례는 종종 진행이 되곤한다는데, 전문경영인이 직접 운영하는 기업에서 위기극복을 위하여 임원들의 급여 자진 반납에 대해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계속되고 있는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불황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하여 객수 감소 등으로 인한 2019 회계연도 영업실적이 창사 이래로 최악의 성적표를 기록하는 등 여러가지 악재로 인해 회사와 직원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조치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서 홈플러스에서는 지속되는 규제 그리고 유통경기 불황에 따라 실적 부진으로 인한 경영목표 달성 실패로 2017년 회계연도 이후로 사장 이하의 모든 임원들의 급여가 매년 동결이 되어았다고 하며, 임원들의 성과급조차 지급이 되지 않고 있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홈프러스는 지난 2019년 매출액 그리고 영업이익이 저년 대비 각각 4.69%, 38.39% 감소한 7조 3,002억 원 그리고 1,602억 원을 기록한 바 있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 운용리스 비용이 영업외비용으로 적용되어진 신 리스 회계기준을 미적용할 경우에는 영업이익이 10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추산된다고하며, 당기순손실은 5,322억 원으로 창사 이래로 제일 큰 규모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홈플러스는 지속되는 경기침체 그리고 유통규제와 이커머스의 급격한 성장에 이어서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며, 올해 또한 이와같은 불황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고 합니다.

홈플러스 임원 급여 20% 삭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