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국무총리는 당정에서 검토를 하고있는 개발제한구역으로 알져인 그린벨트 해제 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그린벨트 해제 인터뷰 다시보기

해당 인터뷰를 다시 보고싶은 분들은 다시보기를 통해 시청해보시기 바라며, 끝으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내용 또한 조금 다루어 보았습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그린밸트 해제

 

우리나라 국무총리 정세균은 2020년 7월 19일 날짜로 당정이 검토를 하고있는 개발제한구역인 그린벨트 해제 방안에 대해서 굉장히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이유는 그린벨트는 한번 훼손이 된다면, 복원이 안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총리는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하여 위와 같이 말했었으며, 이어서 서울시의 반대에서 국토교통부 장관 직권으로 그린벨트 해제를 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답으로 법적으로는 가능하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정책을 하는 것을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총리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최근에 당정간에 그린벨트 해제 검토 입장을 재확인한 것을 놓고 해제 쪽으로 결론이 난 것이 아닌가라는 해석이 나온것에 대하여 아직은 정리되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총리는 부동산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하여 모든 가능성은 검토하는 단계에 머물러있다고했으며, 가능하면 빠른 시간 안으로 졸속에 그치지 않으며, 정제되어있는 대책을 만들어 발표를 한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그린벨트 해제 인터뷰 다시보기

그러면서 아직은 대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데 책임이 있는 당국자들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당연히 국민들을 혼란시키는 것이며,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기에 절절치 않다는 강조도 했답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그는 부동산 민심이 악화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부동산 문제로 행복한 국민이 없는 정도로 심각하다는 의견과 이어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정부에서는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하지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서는 정쟁 중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며, 산태 수습 후에나 논의를 할 수 있는 문제이기에 지금은 적절한 타이밍이 아니라고 선을 긋기도 했답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한편, 정세균 총리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되어있는 의혹 등 또한 관련하여 국민들께 송수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민들이 유사 사례를 걱정하지 않도록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미래 지향적으로 대비하고 판단해야 한다는 것 또한 강조했다고합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 또한 지지율 하락세를 무겁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직접 내색은 하지 않지만 그럴 것 이라며, 이심전심으로 잘 대비해야 한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정세균 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는 자신의 대선 출마를 거론하는 것에 대하여 적절하지 않은 말씀들이라며, 자신에게 주어진 짐은 굉장히 무거우며, 감당하기 쉽지 않은데 당장에 다른 것을 생각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