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혜택 보상

특별재난지역 혜택 보상

특별재난지역 혜택 보상

 

특별재난지역 혜택 그리고 보상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천안과 아산쪽 피해가 굉장히 크다고 알려져있는데, 관련 소식 혜택 보상과 동시에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특별재난지역 확인하기

이외 다른 지역의 특별재난지역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준비되어있는 특별재난지역 확인하기를 통해 알아볼 수 있겠습니다.

 

특별재난지역 혜택 보상

 

기습적인 폭우는 우리나라 중부지방을 강타해 천안과 아산을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해야겠다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피해 조사가 계속되고있으며, 천안과 아산의 피해 규모도 눈덩이처럼 늘고있다고 합니다.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은 지난 2017년에 이어서 또다시 쏟아진 물 폭단으로 시민들의 시름이 깊다며, 신속한 피해복구 그리고 침수피해주민을 위한 재정지원이 절실한 만큼 하루빠르게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하고 상응한 조치가 뒤따라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황천순 의장은 추가 피해상황까지 감안하여 의회차원으로부터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이라고하며, 추가적으로 인접한 아산시를 비롯하여 도내 다른 시와 군의 피해도 적지 않은 만큼 충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 차원으로부터도 충난 시와 군의 특별재난구역선포 건의를 협의중이라고 알려주었습니다.

 
특별재난지역 확인하기

지속되는 농가들의 수해피해 상황을 둘러보았던 홍순광 농협 천안시지부장 또한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역설했다고 합니다.

지부장은 천안 동부의 농촌지역인 목천읍을 포함해 수신명과 북면, 병천면의 피해가 극심하다고 했습니다. 특히나 병천과 목천의 이모작 오이하우스특화 농가들은 이미 묘종을 심은 상황에서 물이 들이다치며 남은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재해보험에 가입이 되었다해도 100% 보상은 힘든만큼 특별재난구역 선포로 국가차원에서 조금이라도 지원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경제계 또한 특별재난구역 선포 요구에 힘을 실었다고 합니다. 아산시기업인협의회 김영근 회장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경기침체로 지역기업들과는 소상공인들이 혹독한 시기를 보내는 처지에 수해 피해로 소비심리 위축 등의 지역경제의 주름살이 더욱 더 깊어진 것 같다며, 특별재난구역 선포의 시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답니다.

우리나라 중 최근 천안시와 아산시의 집중 호우 피해 규모는 더욱 더 커지고 있다고 합닏. 지난 1일부터 북면지역 최대 316mm의 비가 내린 천안은 주택침수가 약 270건, 상가침수가 33건, 도로유실이 64건, 농경지 592ha, 축산물 5개소, 차량침수 15대, 제방붕괴 41개소 등의 피해가 잠정 집계되었다고 합니다.

아산의 잠정피해는 사망 1명이며, 실종이 2명, 이재민 214명, 산사태 20개소 15ha, 주택침수 632가구, 상가침수 162동, 농작물 5,370농가 3,371ha 등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4일에는 천안의 문진석, 이정문 국회의원과 아산 강훈식 국회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하여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촉구했다고 합니다.

재난 그리고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다면, 국고의 추가지원으로 건강보험료 경감과 통신, 전기, 도시가스요금 감면 등의 혜택이 추가된다고 합니다.

특별재난지역 혜택 보상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