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병사 70명당 1명 설명 해드립니다.

카테고리 없음

by 지식왕자 곰티브 2019. 12. 7. 01:16

본문

병사 70명당 1명 설명 해드립니다.

병사 70명당 1명 많이들 궁금해하는데 한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병사 70명당 1명 설명 해드립니다.

 

군사 당국에서 병사 70명당 위안부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합니다. 기록 등 일본군들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들을 뒷받침하는 일본 공문서가 추가적으로 확인이 되었다고 교도통신에서 6일 날 발표했습니다.

이런 기술들은 주중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안에 있는 외무성이랑 연락하기 위해 1938년 작성한 기밀문서에서 확인되었는데요.

보도에 따르자면 주칭다오이라는 일본 총영사의 보고서에 "해군 측은 예작부가 합계 약 150명 정도 증가를 희망하고 있고 육군 측으로는 병사 70명에 대하여 1명 정도에 작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기재되어 있다고 합니다.

 

또 저번 총영사가 외무상을 수신자로 작성한 보고서를 보자면, 일본군이 현지에 진출하면서 풍속업 종사 여성들이 많아졌다고 설명이 등장한다고 교도는 전했다고 합니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내지인(일본사람) 예기(술자리에 춤을 추는) 101명 정도, 동(내지인을 의미) 작부 110명, 선인(조선인을 비하한 표현입니다.) 작부 약 200명 이상이라는 많은 수에 달했다"라고 기록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황군이 전진하는 경우를 내다보고나서 4월 끝자락까지 적어도 당지에 약 5천의 특수 부녀를 집중해"라고 기술하거나 쉬저우를 1938년에 점령한 뒤에는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 부녀 총 186명 등이 남하했다는 기록도 발견이 되었다고 합니다.

작부, 즉, 특수부녀에 대하여 다른 보고서로는 "창기와 같다", "추업을 강요받아" 등으로 설명하고 있다고 하며, 이들은 위안부를 의미한다고 교도는 발표했다고 합니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문제 조사의 일환으로 일본 내각 관방이 지난 2017년에서 2018년에 새로이 수집했던 총 23건의 문서 중에 대략 13건에서 일련의 기술이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이 같은 것은 당시 중국에 있었던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에 있는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하여 1938년쯤 애 작성한 기밀문서라고 합니다.

전문가측은 군과 외무성이 국가 차원에서 나서 위안부를 전쟁터로 보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근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고 합니다.

하야시 히로후미 간토가 쿠인대 교수 현대사는 "군이 주체적 혹은 계획적으로 여성을 모으려고 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라며 "영사관을 통해 외무성에 타진했다"라고 풀이했다고 해요.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에 천착해 온 요시미 요시아키 주오대학교에 명예교수는 "그간 '성병 예방을 위해 병사 100명 중에 1명의 비율로 위안대를 수입한다고 했다고 하며, 1,400∼1,600명이라는 육군 군의관의 업무일지가 있었는데, '70명에 1명'이라는 공문서는 그보다 비율이 높아서 흥미롭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고노 담화에서는 '군의 관여'라는 애매모호한 표현을 사용했는데, 위안부 제도를 군이 만들고 유지했고 운영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증거"라며 "일본에 있는 정부는 '군이 주체적으로 실시했다'는 책임의 소재를 정확하고 명확하게 하거나 새롭게 피해자에게 사죄하며 교육 등 재발 방지 조치를 해야 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고 합니다.

일본 정부에서는 1991년부터 각 성청에 있는 일본군의 위안부 문제 관련 공문서를 내각관방에 모아서 조사를 했다고 합니다.

수집된 자료로는 총 236건이 있으며, 피해자 진술과 청취 등의 결과를 토대로 1993년에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 등을 인정하고 사죄하려는 고노 담화를 발 펴했다고 해요.

일본군들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자료 조사는 그 이후에도 또한 이어졌으며, 수집된 문서의 개수는 2018년도 기준으로 약 340건에 달 한다고 해요.

너무나 가슴이 아픈 일들이네요.

이런 아야기가 병사 70명당 1명이라는 실시간 검색어로 떠오르고 있는 것입니다. 사과해야 하지 않나..

궁금증이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영역